즐겨찾기 추가

전체보기

CARZ

자동차뉴스

내차 팔 때, 이것 안 하면 뒤통수 맞는다? 2013.06.13

목록으로

내차 팔 때, 이것 안 하면 뒤통수 맞는다?

내차 팔 때, 이것 안 하면 뒤통수 맞는다?
- 타던 내차 팔 때 중고차시세 체크 필수
- 자동차 모델, 연식, 주행거리, 사고유무는 중요한 가격 결정 요인

 

작년 한 해 국내 중고차 거래 대수는 300만 대로 하루에도 8,000대가 넘는 차량이 거래되고 있다. 중고차거래라고 하면 중고차구매만을 생각하기 쉽지만 많은 운전자들이 타던 내차를 판매하는 '중고차 판매'도 큰 비중을 차지한다.

 

많은 운전자들이 타던 내차의 처분을 위해 중고차 시장에 문을 두드린다. 몇 년간 소중하게 몰았던 자동차를 조금이라도 더 좋은 가격을 받기 위한 시도가 곳곳에서 이루어진다.

 

중고차 고르는 법등은 방송을 통해서도 언급이 되며 주의사항을 찾기 쉽지만 소비자들이 타던 내차를 판매하는 '중고차 판매'는 그 정보를 찾기 쉽지 않다. 국내 내차판매 문의 1위 중고차사이트 카즈(www.carz.co.kr)는 소중한 내차판매 시 '중고차시세 체크'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조언했다.

 

중고차 시세를 좌우하는 주요 요소로는 자동차 모델, 연식, 주행거리가 있다. 그리고 사고유무에 따라 가격 하락 요인이 발생하기도 한다. 따라서 사전의 자신의 자동차 정보를 정확히 체크한 후 시장에서 얼마에 거래되고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. 시세를 알고 있어야 가격협상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.

 

또한 자신의 희망가격이 높다면 현재 거래가격 기준으로 희망 판매가격을 재조정하여야 차량을 빠르게 판매할 수 있다. 중고차의 시세는 시간이 흐름에 따라 하락하므로 시장가격보다 높은 희망가격만 고집하면 큰 손해를 볼 수 있다.

 

중고차 견적은 2∼3번 받아보는 것을 추천한다. 매매업자의 상황과 필요도에 따라 견적에 편차가 있기 때문이다. 실제로 중고차 카즈 '내차 팔기' 서비스를 이용한 강민석 고객은 "처음 차를 팔기 위해 견적을 알아봤을 때 가격이 맞지 않아 상심하기도 했다. 하지만 카즈의 추천으로 여러 중고차 매매상과 비교견적을 받아 보니 가격이 맞는 판매처를 찾을 수 있어 만족하며 타던 차를 판매할 수 있었다"고 말했다.

 

카즈 고객센터 김인숙 팀장은 "새 차를 사며 차량을 판매할 경우 새 차 구입에만 너무 초점을 맞춰 내차 처분은 소홀히 할 수 있다. 재산 목록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내차 판매는 꼼꼼한 시세체크 후 이루어져야 후회 없는 거래가 될 수 있을 것이다"라고 전했다.

카즈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는 방법

  • 카즈 페이스북 가기
  • 카즈 트위터 가기
  • 카즈 블로그 가기